[중도일보] 화성시, 지역 역사 품은 관광콘텐츠로 특화된 축제 선보여 > 축제뉴스 | 2018 화성 뱃놀이 축제

[중도일보] 화성시, 지역 역사 품은 관광콘텐츠로 특화된 축제 선보여 > 축제뉴스

본문 바로가기
화성시
화성시 뱃놀이 축제
화성시문화재단


커뮤니티

축제뉴스
HOME > 커뮤니티 > 축제뉴스
축제뉴스

[중도일보] 화성시, 지역 역사 품은 관광콘텐츠로 특화된 축제 선보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성 뱃놀이 축제 작성일17-06-04 03:09 조회697회 댓글0건

본문

▲ 화성 뱃놀이 축제 개막식에서 펼쳐진 당성 퍼포먼스 /사진=화성시 

▲ 화성 뱃놀이 축제 개막식에서 펼쳐진 당성 퍼포먼스 /사진=화성시 

 

나들이의 계절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크고 작은 축제들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화성시가 지역의 역사를 담은 관광콘텐츠로 특화된 축제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고 있다. 

화성시는 지난 1일부터 오는 4일까지 전곡항에서 열리는 ‘2017 화성 뱃놀이 축제’에 과거 동북아시아 실크로드의 관문이었던 당성을 재조명하는 프로그램들을 선보이며 자연스럽게 도시 정체성 및 비전을 알리고 있다. 

시는 천년 전 세계를 향해 바닷길을 개척했던 조상들의 꿈을 엿볼 수 있는 ‘당성 Sea Road 탐험’과 ‘당성 홍보관’을 운영해 아이들이 놀면서 역사를 배울 수 있는 현장교육의 장으로 높은 인기를 끌었다.  

 

▲ 화성 뱃놀이 축제가 펼쳐지는 전곡항 앞바다를 항해하는 요트들 /사진=화성시 

 

▲ 화성 뱃놀이 축제가 펼쳐지는 전곡항 앞바다를 항해하는 요트들 /사진=화성시 

 

또한 시는 고대 무역의 중심이었던 역사를 되새기고, 앞으로 환항해 경제권의 중심이자 해양레저산업 거점도시로의 성장하겠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2017 화성 서해안컵 대회’를 개최했다. 

뱃놀이 축제기간 중 열린 이번 대회는 서해안권 5개 도시가 참여해 총 30여척의 크루저 요트들이 바다 위를 질주하는 장관을 연출했으며,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화성시만의 특화된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화성 뱃놀이 축제’를 대한민국 대표 체험형 해양축제로 만들 계획”이라며, “앞으로 화성시는 요트 등 해양레저스포츠의 대중화를 이끌고 국제적인 해상 레저의 거점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17 화성 서해안컵 대회’를 준비중인 요트들 /사진=화성시 

▲ ‘2017 화성 서해안컵 대회’를 준비중인 요트들 /사진=화성시 

2017 화성 뱃놀이 축제는 오는 4일까지 화성 전곡항에서 개최되며, 범선과 요트, 보트, 유람선 등 다양한 70척의 배들을 무료 또는 저렴한 비용(크루저요트 1인 5000원)으로 체험해 볼 수 있다. 

축제 프로그램 및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화성 뱃놀이 축제’홈페이지(www.hs-festival.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성=강영한 기자 gnews1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