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신문] 화성시, 역사와 관광을 결합한 특화된 축제 선보여-화성 뱃놀이축제 > 축제뉴스 | 2018 화성 뱃놀이 축제

[일요신문] 화성시, 역사와 관광을 결합한 특화된 축제 선보여-화성 뱃놀이축제 > 축제뉴스

본문 바로가기
화성시
화성시 뱃놀이 축제
화성시문화재단


커뮤니티

축제뉴스
HOME > 커뮤니티 > 축제뉴스
축제뉴스

[일요신문] 화성시, 역사와 관광을 결합한 특화된 축제 선보여-화성 뱃놀이축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성 뱃놀이 축제 작성일17-06-04 03:02 조회645회 댓글0건

본문

[화성=일요신문]김철중 기자=화성시(시장 채인석)의 대표축제인 ‘화성 뱃놀이축제’가 지역의 역사를 담은 관광콘텐츠로 축제를 찾은 많은 관광광객들에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1496469744273004.jpg

축제를 찾은 많은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화성시는 지난 1일부터 오는 4일까지 전곡항에서 열리는 ‘2017 화성 뱃놀이 축제’에 과거 동북아시아 실크로드의 관문이었던 당성을 재조명하는 프로그램들을 선보이며 자연스럽게 도시 정체성 및 비전을 알리고 있다. 

시(市)는 천년(千年) 전 세계를 향해 바닷길을 개척했던 조상들의 꿈을 엿볼 수 있는 ‘당성 Sea Road 탐험’과 ‘당성 홍보관’을 운영해, 축제를 찾은 아이들이 놀면서 역사를 배울 수 있는 현장교육의 장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1496469796461292.jpg

역사와 축제를 결합한 새로운 축제의 모델을 제시하는 '화성 뱃놀이축제'. 당항성 퍼포먼스가 공연되고 있는 현장.  


또한 시는 고대 무역의 중심이었던 역사를 되새기고, 앞으로 환항해 경제권의 중심이자 해양레저산업 거점도시로의 성장하겠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2017 화성 서해안컵 대회’를 개최했다.

뱃놀이 축제기간 중 열린 이번 대회는 서해안권 5개 도시가 참여해 총 30여척의 크루저 요트들이 바다 위를 질주하는 장관을 연출했으며,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1496469916263602.jpg

바다를 가르는 시원한 요트들.  


채인석 화성시장은 “화성시만의 특화된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화성 뱃놀이 축제’를 대한민국 대표 체험형 해양축제로 만들 계획”이라며, “앞으로 화성시는 요트 등 해양레저스포츠의 대중화를 이끌고 국제적인 해상 레저의 거점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 화성 뱃놀이 축제는 오는 4일까지 화성 전곡항에서 개최되며, 범선과 요트, 보트, 유람선 등 다양한 70척의 배들을 무료 또는 저렴한 비용(크루저요트 1인 5천원)으로 체험해 볼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