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뱃놀이 축제', 역대 최대인 56만4000여명 방문객 기록하고 폐막 > 축제뉴스 | 2018 화성 뱃놀이 축제
축제뉴스
HOME > 커뮤니티 > 축제뉴스
축제뉴스

'화성 뱃놀이 축제', 역대 최대인 56만4000여명 방문객 기록하고 폐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성 뱃놀이 축제 작성일18-06-04 18:30 조회308회 댓글0건

본문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3일까지 전곡항과 제부도에서 열린 '2018 화성 뱃놀이 축제'에 역대 최대인 56만4000여명이 방문했다. 화성시 제공

경기 화성시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3일까지 9일간 전곡항과 제부도에서 진행된 ‘2018 화성 뱃놀이 축제’에 56만4000여명이 방문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4일 발표했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국제 해양레저 도시로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자평했다. 

화성 뱃놀이 축제는 전곡항과 제부도에서 ‘배타고, 신나고, 렛잇고’를 주제로 9일간의 일정을 진행했다. 

국내 대표 해양 축제로 자리매김한 이번 축제는 승선체험과 독살물고기잡기, 당성 Sea-Road탐험, 바지락캐기 등 메인 프로그램들을 유료로 운영했음에도 연일 매진행렬을 기록했다. 

시 관계자는 "이러한 축제의 성공은 관광객 선호도를 반영한 체험프로그램 구성과 메인 무대를 비롯해 등대, 뱃놀이 스튜디오, 선상 등으로 확장한 버스킹 공연,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푸드트럭까지 놀거리, 먹거리, 볼거리의 삼박자를 고루 갖췄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시는 올해는 바닷길이 열리는 환상의 섬 ‘제부도’까지 축제장을 넓히면서 천혜의 자연을 배경으로 낭만 넘치는 콘서트와 비치발리볼대회, 예술시장 등이 운영돼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세계 3대 디자인 상인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2관왕을 수상하며 문화예술섬으로 리뉴얼된 제부도는 바다를 온전히 즐길 수 있는 해안산책로와 이색 전망대인 워터워크, 전시장과 전망대를 동시에 겸한 아트파크 등이 조성돼 인기 만점 나들이 명소로 떠올랐다.  

이와 함께 크루저요트, 유람선, 낚시어선, 파워보트 등 다양한 배들을 직접 타볼 수 있는 승선체험과 페달보트, 수중 범퍼카, 수상자전거, 맨손물고기잡기, 35m 높이의 롱 슬라이드까지 해상과 육상을 가득 메운 체험 프로그램들로 진행해 방문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대회 장소의 교통편의도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역할을 했다. 축제가 열린 전곡항은 시흥-평택 고속도로로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서 1시간이면 접근이 가능해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무더위를 식히려는 관광객들에게 최고의 휴식처가 됐다.

축제장 한 편에 마련된 캠핑장에서는 여름밤 낭만적인 버스킹 무대가 펼쳐졌으며, 진입로에 설치된 포토존과 에어포그존은 가족들과 연인들에게 인생샷을 담을 수 있는 명소로 꼽히기도 했다.


채인석 시장은 “화성 뱃놀이 축제는 고대 동아시아 실크로드를 열었던 화성의 과거를 담고 세계적인 명품 휴양지로의 미래를 그리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축제기간 동안 열린 ‘2018 화성 서해안컵 전국 요트대회’는 총 60여척의 요트에 3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박진감 넘치는 바다 위 레이싱을 연출했으며, 대형 유람선이 경기 관람선으로 운항돼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화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